default_setNet1_2

전국체전에 예술을 더하다

기사승인 2018.08.0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전북도는 9일 전국체전을 문화·관광체전으로 추진하고자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시군과 문화재단, 예총 등 예술분야 유관기관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전국체전 참가선수단 및 관람객들에게 다채로운 문화예술행사를 선보이기 위한 사업 발굴을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 결과, 체전 기간 중 개최되는 문화예술 행사는 157개 사업으로, 경기장 인근 57개, 그 외 지역은 100개의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주요 행사는 10월 11일 무왕행차 거리 퍼레이드와 전국체전 개막축하 전야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전국최초로 전국체전과 연계해 추진하는 제1회 대한민국 예술문화대제전이 익산에서 10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개최된다. 이와 더불어 화예장식 전시 및 전통복식 패션쇼가 개최된다.

전북예총 산하 예술인들의 재능기부로 진행하는 인생사진 촬영, 영화 CG체험 등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한훈 기자


ad28

한훈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