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군산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조명 호기

기사승인 2018.08.0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군산지역이 근대역사문화공간을 재조명할 호기를 맞았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문화재청이 공모한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이달 중 최종 사업규모가 결정된다.

문화재청은 문화재로 등록된 군산을 비롯해 영주, 목포의 ‘근대역사문화공간’ 3곳을 이 사업의 시범 사업지로 선정했다. 문화재청은 이달 중 위원회를 열고 내년부터 5년 동안 군산에 있는 근대역사문화공간에 대한 보전과 활용, 정비, 프로그램 운영 등을 추진한다.

전북도는 ‘보존 및 활용 기반정비’를 목적으로 362억 원을, ‘활용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을 위해 54억 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문화재청은 위원회를 하고 전북도가 제시한 사업과 예산을 가감한다.

전북도는 예산과 사업이 원안대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북은 타시도와 달리 근대역사문화공간에 대한 기반정비가 이뤄지지 않았다. 전북과 같이 시범사업에 선정된 영주와 목포는 기반정비를 넘어서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 운영이나 개발에 초점을 맞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반면, 전북은 ‘등록문화재 긴급 매입’과 ‘종합정비계획 수립’, ‘매입 등록문화재 보수 및 활용 용역’, ‘등록문화재 정밀실측’ 등 기반조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원안대로 예산이 반영돼 단계적으로 근대역사문화공간을 조성하면서 활성화방 안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문화재청은 근대문화유산의 입체적 보존과 활용을 촉진하고자 최초로 면(面) 단위 등록문화재인 ‘군산 내항 역사문화공간’을 지정했다. 이 공간 내에는 내항철도와 호안시설, 뜬다리 부두 등 5곳이 문화재로 등록돼 있다. 그 외 점(点)단위로 ‘군산 구 법원관사’ 등 4곳이 추가로 고시했다. 문화재청은 이곳을 포함해 그간 등록된 문화재를 연계한 각종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근대문화유산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토대로 활용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면서 “소중한 문화유산을 느끼고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훈 기자


ad28

한훈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