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NH농협손보, 가축·과수 폭염피해농가에 재해보험금 조기지급

기사승인 2018.08.0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전북지역 가축·과수 폭염 피해농가데 대한 재해보험금이 조기 지급된다.

 9일 NH농협손해보험 전북총국(총국장 임정현)에 따르면 지속되는 폭염으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에 대해 신속한 사고 조사와 농작물재해보험금을 조기 지급한다.

 현재까지 도내 가축 피해는 돼지, 닭 등 총 720여 농가, 농작물 피해는 총 130여 농가로 집계됐으며, 주요 피해작물은 사과, 배, 단감, 떫은감 등이며 일소(햇볕데임) 피해가 주를 이루고 있다.

 이에 농협손해보험은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농가의 피해가 급증할 것으로 판단, 피해를 입은 농가가 이를 지역 농축협에 신고하면 신속한 사고 조사와 보험금 조기 지급을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농협손해보험은 폭염 피해를 입은 가축 88농가에 대해 약 7억원 가량을 신속 지급했다. 도내 가축농가는 총 720여 농가로 약 51억 정도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된다.

 임정현 총국장은 “올해는 동상해, 폭염 등 이상기온에 의한 피해가 예년에 비해 대폭 증가하고 있어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보험금 조기 지급을 실시해 피해 농가의 경영 안정에 일조할 것”이라며 “전북관내 과수농가는 11월에 판매예정인 적과전 종합위험 상품에 꼭 가입하여 안심하고 농사짓길 권유드린다”고 밝혔다.

 NH농협손해보험이 판매하고 있는 농작물재해보험은 보험료의 50%는 정부가, 약 30%는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해주며, 농가는 20% 정도만 부담하면 되는 정책보험이다.

 김장천 기자


ad28

김장천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