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음주 물놀이로 사망사고 잇따라

기사승인 2018.08.0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예측하기 힘든 해변의 너울성 파도와 음주 물놀이로 인한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2시 4분께 남원시 산내면 한 하천에서 물놀이하던 70대 A씨가 숨졌다.

 A씨는 산악회원 30여명과 함께 남원을 찾았다가 물놀이 도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도 완주군 고산면 한 하천에서 물놀이하던 B(21)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그는 이날 가족과 함께 완주를 찾았다가 냇가 깊은 곳에 빠져 끝내 숨을 거뒀다.

 모두 한여름 열기를 식히고자 가족·지인과 함께 물에 뛰어들었다가 사고를 당한 안타까운 사례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8월 현재 전북 지역 물놀이 사고 출동 건수는 모두 32건으로 이중 최소 5명이 숨졌으며 2017년(11건), 2016년(12건)과 비교하면 출동 건수는 올해 3배가량 증가했다.

 사고 원인으로 예측할 수 없는 해변의 너울성 파도와 음주 등이 꼽힌다.

 올해 물놀이 사고 대부분은 피서객이 음주 상태로 무턱대고 물속으로 들어가 발생했다는 게 소방당국 설명이다.

 순식간에 해변 바깥쪽으로 떠밀릴 수 있는 너울성 파도도 유의해야 할 물놀이 위험 요인이다.

 사고를 막으려면 튜브를 타고 있더라고 뒤집힐 때를 대비해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하고, 날씨 예보에 귀를 기울여 너울성 파도를 피해야 한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피서지 음주 수영은 스스로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행위”라며 “피서객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북 지역 11곳에 119시민수상구조대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종호 기자


ad28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