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입추 폭염속에도 익어가는 표주박과 수세미

기사승인 2018.08.06  

공유
default_news_ad1
   
▲ 가을의 문턱에 들어선다는 절기상 입추(立秋) 전주시 용정동 초등학교 앞 터널형 시설하우스에 주렁주렁 열린 수세미와 호박, 표주박이 폭염속에도 풍요롭게 익어가고 있다. 신상기 기자


ad28

신상기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