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6.13지선]원칙 없는 민주당, 지방선거 변수로

기사승인 2018.05.1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가 결국 사상 최악의 공천 상황을 연출했다.

민주당 최고위가 정읍시장 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이학수 후보를 공천에서 배제하고 2~3위 후보가 참여하는 재경선을 실시해 공천키로 했다.

정치권은 이번 사태를 전북 정치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공천 스캔들로 규정하고 공천 후폭풍을 우려하고 있다.

 당장 민주당 소속 모 인사는 “당 최고위의 이번 결정은 문재인 정부 출범후 사상 최고의 정당 지지율만 믿고 무원칙 공천을 진행했다”라고 분개했다.

 특히 전북 정치권은 이번 민주당의 정읍시장 공천 사태를 ‘상향식 공천에 대한 폭거’로 규정하면서 향후 공천 제도의 변화를 주문하고 있다.

 민주당 전북도당이 1~2차 두번에 걸쳐 실시해 결정한 후보를 중앙당 최고위가 선거법 위반 의혹 만으로 공천에서 배제하는 것 자체 상향식 민주 공천의 정면도전으로 해석하고 있다.

벌써부터 민주당 최고위가 공천에 개입한 정읍시장, 장수군수 선거가 민주당 공천 후유증에 휩싸일 것이라는 전망이 흘러 나오고 있다.

전북 정치권 모 인사는 민주당의 공천과 관련,“제왕적 총재 시절보다 더 심할 정도로 무원칙한 공천이 진행됐다”라며 “후보 자격심사를 통과한 경쟁력 있는 후보가 중앙 정치권의 입김에 따라 후보 자격이 위험받는 상황이 비일비재 했다”라고 말했다.

 전북지역 14개 기초단체장 공천 과정에서 도당과 중앙당 등 정치권 개입으로 장수군수, 정읍시장 후보가 경선과 공천에서 배제됐다.

 또 일부 지역위원장들은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전·후 과정에 개입해 공천자를 물밑에서 흔들어 대는 과거 관행을 되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일각에서 그러나 이번 정읍시장 공천 사태에 분노하면서도 지방선거 공천권한이 도당에 위임된 예견된 참사라는 주장도 제기하고 있다.

중앙당의 공천권 전북도당 이양으로 이번 지선에서 전북 도당과 지역위원장들은 광역단체장을 제외한 전북지역 14개 기초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 등 모든 공천 권한을 갖게 됐다.

 민주당의 당헌·당규와 지방선거 세부세칙에 따라 최소한의 공천 원칙만 지켜졌어도 정읍시장 공천 사태 까지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민주당의 전북지역 공천은 엄격한 기준과 원칙이 아닌 전북지역 10개 지역위원회별로 각기 달리 진행됐다.

단수공천 적용부터 경선후보 배수 압축, 후보 자격 기준도 서로 다른 무원칙 공천의 단면을 적나라하게 보여 줬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특별취재단


ad28

특별취재단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