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 송천동 농산물도매시장 이전하나

기사승인 2018.05.1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에 위치한 도매시장의 이전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부각되는 가운데 최종 결정은 오는 9월 말께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특히 단순한 도매시장 이전문제에 앞서 도시전체의 균형발전을 위한 부지개발 방안까지 함께 마련될 것으로 보여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전주시 등에 따르면 대지 59,578㎡, 연면적 27,243㎡ 규모의 도매시장은 지은지 25년이 넘어서면서 낙후문제와 시설노후화, 인근의 급격한 도시화 등 각종 문제점을 도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주시는 지난달 전주 도매시장 방향정립 용역을 발주하고 이전문제, 현 부지 존치,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 수립에 돌입했다. 용역 결과는 오는 9월 말께 최종적으로 도출될 예정으로 현 도매시장의 입지적 여건 조사 분석을 통한 이전 타당성 및 이전 적지 도출과제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전주시 도매시장의 관리체계와 현황분석, 실태조사, 유통구조개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 타 도시 도매시장 시설현대화, 이전, 신축 등 조사 및 운영 사례 분석 등 도시발전에 따른 입지적 여건 조사가 검토될 전망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 1993년 4월부터 도매시장이 운영됐고 인근 지역이 급격한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문제점이 하나둘씩 도출됐다”며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올 연말안에 타당성 있는 결과를 내놓을 방침이다”고 말했다.

장정철 기자


ad28

장정철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