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지역 예금은행 수신 2조7천459억 증가

기사승인 2018.05.1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전북지역 예금은행의 3월중 수신 증가폭이 양도성예금증서 등 시장성 수신 증가 요인으로 전월(9,686억원)보다 2조2천235억원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16일 발표한 2018년 3월중 전북지역 금융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여신은 전월 3천293억 증가에서 501억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감소세로 전환했고 수신은 전월(9천534억)보다 2조7천459억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의 경우 예금은행은 1,785억원이 감소로 전환됐으며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전월보다 증가폭이 1,682억원에서 1,284억은로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차입주체별로는 기업대출은 전월보다 증가폭이 축소(1,682억원→1,284억원)되고 가계대출은 감소로 전환(+1,265억원→-543억원)했다.

 특히 같은기간 전북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증가폭(+9,534억원→+2조7,459억원)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수신 증가폭이 크게 확대된 이유는 양도성예금증서거 일시적으로 늘었는데 예금은행 본점과 지점간 일시적인 자금이관으로 분석됐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 수신도 전월 152억원 감소에서 3월 5천224억으로 증가했으며 신탁회사(548억) 수신과 상호금융(1천9억) 및 새마을금고(480억) 수신, 우체금 예금(2천937억)도 증가했다.

 신용보증기관 보증은 제조업과 도소매업 보증의 증가로 전월 9억원 감소에서 1733% 오른 165억원 증가로 전환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여신은 증가세가 지속된 반면 예금은행 여신은 2월 1천611억 증가에서 3월 1천785억 감소로 가장 많이 줄었으며 기업대출은 중소기업대출이 줄어들며 전월 553억원 증가에서 690억원 감소로 여신의 감소를 견인했다. 가계대출 또한 전월1천129억 증가에서 956억 감소로 전환됐다.

이와관련 한국은행 관계자는 “예금은행의 시장성수신인 양도성예금증서가 큰폭으로 증가한 원인은 본점과 지점간 자금이관 이유로 일시적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김준기 기자


ad28

김준기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