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 국토발전축, 지역 공동대응이 핵심

기사승인 2018.05.14  

공유
default_news_ad1

- 영호남을 중심으로 한 ‘동서축’과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강호축’

   
 
강호축과 동서축을 중심으로 한 신(新) 국토발전축 안착을 위해 지역 간 공동대응이 요구된다.

최근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지방(비수도권)의 요구를 모두 포괄하고 기존 수도권 중심 국토발전축의 새로운 대안으로 ‘국가균형발전축’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 가운데 선도 과제로 단절구간을 연결해주는 신규 도로 건설이 절실하다는 분석이다.

전북연구원은 14일 ‘지방 중심의 국토발전축 대전환, 전라북도가 선도하자’라는 이슈브리핑(167호)을 통해 부문별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연구원 측은 우리나라가 경부축 등 수도권 중심의 남북으로 국토 개발 및 발전축이 형성돼 지역 간 불균형이 심화했다고 평가했다.

전북도 역시 기존 국토발전축의 영향에 따른 남북 중심의 인프라 및 연계축으로 지역 내 동서 간의 연계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상황이다.

전북의 주 발전축은 영호남을 중심으로 한 ‘동서축’과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강호축’, 북위 36도를 지나는 7개 시도의 ‘허리경제권’으로 구분된다.

하지만 전북을 통과하는 고속도로는 대부분 남북방향이며 동서 도로는 일부 구간만이 연결됐다. 특히 전북과 영남을 연결하는 동서3축 사업은 지난해까지 절반도 끝내지 못했다.

무주~대구 고속도로는 새만금 개발 사업에 포함되는 새만금~포항 고속도로의 일부 구간이며 전국간선도로망(7×9) 계획으로도 중요성이 높다.

전주~김천 철도는 서쪽의 새만금, 군산(전북) 지역과 동쪽의 대구, 김천(경북)을 연결하는 동서 횡축 간선철도망의 중심으로 평가받는다.

국토발전축 대전환의 핵심으로 꼽히는 통합 SOC 구축을 위한 시도 간 협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아울러 전기·자율차 등 특화산업 중심의 지역 간 ‘산업’부문 연계협력 그리고 가야역사문화권, 백두대간 산림치유 등 ‘문화관광’ 연계협력 사업 등의 추진도 병행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했다.

전북연구원 김재구 박사는 “국가균형발전과 지속 가능한 국가성장이라는 측면에서 각 지역의 이해관계를 융합할 수 있는 새로운 ‘국가균형발전축’을 바탕으로 지역차원의 공동대응을 시작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ad28

설정욱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